'百科全書/역사인물'에 해당되는 글 510건

  1. 2019.09.29 두보와 조조의 묘
posted by 알짜 정보 岳岩 2019.09.29 06:14

권력자는 당대를, 시인은 천년을 사는구나!

허난성 옌스시 옌스청관싼(偃師城關三)중학 교정에 있는 두보의 묘. 두보는 사회성 강한 시풍으로 ‘시성(詩聖)’으로 추앙받았다. 중국에 있는 두보의 묘는 8개나 된다. 여행한 순서로 중국 8대 고도 중 6번째인 허난(河南)성 안양(安陽)에서 7번째인 베이징(北京)까지는 520㎞의 거리다. 안양에서 출발할 때 나흘 뒤 천안문(天安門) 광장에서 약속을 잡았다. 여행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미투데이에 사진을 연재했는데 베이징에 있는 ‘미친(미투데이 친구)’들이 날 만나고 싶어했다.

하루 130㎞씩이라면 무리가 되지도, 여유롭지도 않다. 혼자 하는 여행의 재미는 중간에 새는 데 있다. 그러려면 여정을 넉넉히 잡는 게 좋지만 비자기간 두 달 안에 8개 고도를 돌아야 해서 마음 가는 대로 갈 수는 없었다. 아쉬웠지만 퍼지지 않고 매일 짱짱하게 여행하는 맛도 있다. 가는 길에 의외로 삼국지의 영웅들이 나타난다. 유비(劉備)가 나라를 세운 곳은 촉(蜀), 그러니까 여기서 동남쪽으로 2000㎞ 떨어진 쓰촨(四川)이니 1800여 년 전에도 이미 중국인들은 땅을 넓게 썼던 것 같다. 처음 마주친 건 조조(曹操)였다. 여기는 그가 세운 위(魏)의 땅이다. 안양 시내를 벗어나 안펑(安豊)향에 접어들자 ‘조조 고릉(高陵)은 좌회전하라’는 표지판이 나타났다.

▶나관중이 쓴 소설 『삼국연의』를 본떠 이름을 지은 허베이성 싱타이시의 한 고급 식당. 2 허베이성 정딩현에 있는 조자룡 사당의 유비·관우·장비·조자룡 인형. 맨 왼쪽이 조자룡이다. 고민에 빠졌다. 길가 가게에서 물어보니 16㎞를 가야 한다. 왕복 32㎞에다 관람 시간까지 감안하면 최소 3시간을 할애해야 하는데…. 조조의 묘라는 확신이 있으면 갔을 것이다. 조조는 72개의 가짜 무덤을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누구도 사후를 지켜줄 수 없다는 걸 알았다. 후대의 황제들마저 지하궁전을 써서 영화를 이어가려고 발버둥친 데 견줘 보면 그는 역시 현명했다. 묘가 화려할수록 더 많은 도굴꾼을 부를 뿐이다. “내 시 읽는 당신 가슴이 내가 있는 곳이니” 엿새 전 뤄양(洛陽)에서 정저우(鄭州)로 가는 길에 두보(杜甫)의 묘를 참배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310번 국도에서 좌회전해 500m만 가면 두보의 묘가 있다는 안내판을 보고 횡재한 느낌이었다.

민초의 고통을 절절하게 표현한 시성(詩聖)의 묘에 이렇게 쉽게 갈 수 있다니…. 마을 안으로 들어가 골목길을 한참 헤맨 끝에 묘가 옌스청관싼(偃師城關三)중학의 교정에 있다는 걸 알아냈다. 그런데 학교는 문이 닫혀 있다. 교사들에게 행정처리 시간을 주기 위해 오후 2시에 연다고 한다. “묘를 찾아 한국에서부터 수천㎞를 자전거로 달려왔다”는 내 말에 수위의 마음이 움직였다. 정확히는 500m다. 눙치는 솜씨가 갈수록 는다. 교문이 열리고 내 덕분에 일찍 등교할 수 있게 된 남학생 2명이 앞장 섰다. 건물 뒤 교사들이 일구는 텃밭 사잇길로 걸어가자 담벼락에 바싹 붙어서 능묘가 무성한 숲에 가려 있다.

사람들이 찾지 않는 외진 곳에 잠들어 있다는 게 부평초 같았던 그의 삶과 어울리는 것 같아서 숙연해졌다. 시상(詩想)마저 떠오를 것 같았다. “세상을 바꾸기 전에 내 묘지를 찾지 마라. 나는 괜찮다. 내 시를 읽는 당신의 가슴이 내가 있는 곳이니….” 그런데 알고 보니 두보의 묘임을 주장하는 8곳 중 하나였을 뿐이었다. 두보는 후난(湖南)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 지점이 기록마다 달라서 동정호의 배 위에서 숨졌다는 기록에 따라 후난성 핑장(平江)현에, 배에서 내려 레이양(<8012>陽)에서 숨졌다는 설에 따라 레이양에 두보의 묘가 각각 있다.

고향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받들어 그의 손자 사업(嗣業)이 허난성 공이(功義)에 이장했다는 설과 유골을 가져와 100마리 까치들이 내려앉은 곳에 묻었다는 설이 있다. 내가 간 곳이 바로 까치가 점지한 묘지다. 엉뚱한 곳에 절을 한 것 같아 개운치 않았지만 유골이 어디 있든, 고난에 찬 그의 삶과 시를 잠시 돌아본 것만으로도 좋았다. 특히 조조와 비교해 보면 더욱 그렇다. 두 사람의 묘소 모두 뭇사람들의 관심 대상이지만 이유는 다르다.

두보는 서로 모시겠다고 해서 묘가 사방에 생겨났지만 조조는 강탈당하지 않으려고 숨기는 바람에 사람들이 찾고 있는 것이다. 권력자는 당대를 살고 시인은 천년을 산다. 안펑향에서 발견된 능의 주인에 대해 2009년 12월 허난성 문물국은 출토된 창과 돌베개에 ‘위 무왕(魏 武王)이 사용한’이라는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는 점 등을 들어 위 무왕, 즉 조조의 무덤을 드디어 찾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 무덤에서 나온 60세가량의 남자 유골과 조씨 후예들의 DNA를 대조하자는 푸단대의 제의를 허난성이 거절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조조 묘 찾기는 원점으로 돌아가는 느낌이다.

만약 조조의 것이 맞다고 하면 그 역시 도굴의 수모를 피하지 못했다. 이미 몇 차례 도굴꾼이 다녀갔다. “간웅은 죽음에 이르러서도 여전히 사람을 속이나니(奸雄至死尙斯人) 가짜 무덤들이 장하의 강변을 어지럽게 덮었도다(疑塚累累<6F33>河濱)”. 명대의 시인이 조조를 비난한 이 시구는 여전히 유효하다. 그러나 조조가 ‘난세의 간웅’이라는 데 동의 못하는 사람들은 조조가 아무도 모르게 검소한 장례를 한 것이라고 옹호한다.

현대의 문필가 위치우위(余秋雨)는 “없는 데 어떻게 찾는단 말인가”라고 일갈한 바 있다. 107번 국도가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을 들어설 때 조자룡(趙子龍)이 진격하려는 것처럼 고삐를 잡아당겨 말이 앞 발을 든 동상이 보인다. 그리고 베이징에서 70㎞밖에 떨어지지 않은 줘저우(<6DBF>州)시의 국도변에는 유비ㆍ관우(關羽)ㆍ장비(張飛) 세 의형제가 말 위에서 남쪽을 바라보고 있다. 유비와 장비는 여기서 태어났다. 두 사람의 집은 4㎞ 거리다. 산시(山西)성 윈청(運城)현 출신인 관우는 악한을 죽이고 떠돌다 줘저우까지 왔다.

유비와 장비의 동향 인맥에 조자룡과 관우가 합세해 ‘4의(義)’를 이룬 것이다. ‘도원결의’ 실제 현장? 나관중이 웃을 일 국도에서 가까워 들러본 장비의 옛 집에는 그를 모신 사당 외에 ‘도원결의 현장’이라는 비석과 그 뒤로 앙상한 복숭아나무 몇 그루가 있다. 관리인은 “나무는 최근 심은 것이지만 비석 앞에 놓인 석단만은 도원결의 당시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원결의는 나관중(羅貫中)이 삼국시대로부터 1200여 년 뒤에 쓴 소설 속의 장면일 뿐이다. 그것을 재연한 것이라고만 해도 괜찮을 텐데 진짜 결의한 곳이라고 강변한다. 그러니 중국식으로 말하면 더욱 산자이(山寨: 해적판) 도원 같아 보인다.

석단에는 플라스틱 복숭아가 몇 알 놓여 있다. 장비의 집에서 나오자 비를 동반한 역풍이 불어왔다. 평원에서 풍향은 종잡기 어렵다. 남풍에서 갑자기 북풍으로 꺾일 줄이야. 여기 사람들은 삼국시대든, 지금이든 바람을 항상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베이징 시계(市界)에 들어와서 많이 헤맸다. 천안문광장엔 약속 시간보다 두 시간 늦은 밤 9시 무렵 도착했다. 자전거 타고 퇴근하는 버스 기사의 도움이 아니었으면 더 늦었을 것이다. 푸싱루(復興路)를 탄 이후는 그대로 직진이다. 상하이보다 교통질서를 잘 지켜서 놀랐다. 심지어 길을 양보하기까지 한다.

천안문과 광장 사이 대로변에 정차했다. 공안들이 정차를 금할 거라는 말을 들었지만 중국에서는 일단 해봐야 한다. 비가 왔다가 갠 천안문의 하늘은 코발트 빛 먹장 구름으로 덮여 있고 북적대는 사람들 머리 위로 마오쩌둥의 초상화가 유독 빛난다. 반면 천안문 맞은 편에 있는 광장은 폐쇄돼 텅 비었다. 광장은 이번이 세 번째인데 올 때마다 울타리가 더 촘촘해지고 높아진다. 울타리 진 광장은 좁아 보인다.

상하이의 인민광장은 공원으로 분할됐고 천안문광장은 구속돼 있다. 광장 안의 가로등들은 사방으로 무거운 감시카메라들을 달고 있다. 사람들이 모이는 게 두려운가 보다. 내가 만난 중국의 라오바이싱(老百姓)은 태평한 편이던데 권력자들은 필요 이상 겁 내는 듯하다. 뭔가 찔리는 게 있나? 광장 남쪽 끝에는 마오쩌둥의 묘소가 있다. 투명한 유리관 속에서 영면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려고 수많은 사람이 줄을 선다.

저우언라이(周恩來)나 덩샤오핑(鄧小平)은 모두 화장을 했다. 중국인들에게 물어보면 하나같이 “마오쩌둥은 70%는 잘했고 30%는 과오가 있다”고 말한다. 이 말은 언젠가는 그 비율이 바뀔 수 있다는 걸 암시한다. 그는 도굴되고 파괴된 역대 권력자들의 운명을 피할 수 있을까? 지금 중국을 지배하는 공산당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 ‘미친’들이 길 건너 천안문 앞에서 우산을 흔들어 보였다. 그리고 공안이 다가온다. 이제 움직일 때다. 나는 태연히 안장에 올라탔다. 상하이를 떠난 지 37일 만에 삼각노선의 첫 꼭짓점 시안(西安)에 이어 둘째 꼭짓점을 찍었다. 이제 마지막 꼭짓점인 항저우(杭州)만 남았다. 인물 (중앙선데이 2012.12.0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