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에 해당되는 글 46건

  1. 2019.09.01 여행사, 항공사, 호텔들을 위한 보안 팁 6
posted by 알짜 정보 岳岩 2019.09.01 07:37

이직률 높고, 순환직 많으며, 민감한 정보 다량으로 저장돼 있는 곳
비슷한 특징을 가진 모든 산업과 조직에도 해당될 수 있는 이야기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여행과 숙박 산업에서의 나쁜 소식들이 끊이지 않고 들려온다. 지난 1년만 해도 매리어트(Marriott), 래디슨(Radisson), 초이스 호텔즈(Choice Hotels)에서 대형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항공사 편에서는 영국항공(British Airways), 에어캐나다(Air Canada), 케세이퍼시픽(Cathay Pacific)이 보안 사고에 당했다.

[이미지 = iclickart]


보안 업체 웹루트(Webroot)의 부회장인 데이비드 듀푸르(David Dufour)는 “항공사와 호텔들은 사이버 공격자들의 주요 표적”이라고 설명한다. “독특한 형태의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일반 기업과 달리 항공사와 호텔의 직원들은 한 군데 고정적인 위치에서 할 일을 처리하지 않습니다. 모두가 끊임없이 움직이는 유동적인 조직이, 굉장히 민감한 정보들도 다량으로 다루죠. 그런 정보를 다루는 프런트데스크 직원들은 순환직이라 보안이 허술하기도 하고요.”

항공사들과 호텔들의 또 다른 특징은 세계 수많은 도시에 사무실과 영업장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사이버 공격의 루트가 풍부하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자주 여행을 하는 입장에서는 항공사와 호텔이 서로서로 연계하여 여행객이 정보를 반복적으로 기입하거나 제공할 필요 없이 일이 운영되는 게 좋습니다. 그래서 실제 사업이 그런 방향으로 이뤄지죠. 그러나 보안의 측면에서 이는 매우 위험한 것입니다. 많은 사고가 벌어지는 게 현실이기도 하고요.”

결국 항공사나 호텔에 있어서 ‘사이버 보안’이란, 여행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는 절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어렵다. 이번 주 본지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항공사와 호텔들이 고객들을 보다 더 강력하게 보호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정리해보았다.

1. 서드파티에 대한 검사는 보다 더 꼼꼼하게
듀푸르에 의하면 항공사, 여행사, 숙박업체는 민감한 정보를 주고받아야만 하는 서드파티 업체들과 계약을 맺을 때 꼼꼼함의 미덕을 남김없이 발휘해야 한다고 한다. “특히 민감한 정보를 어떤 식으로 보호할 것인지 알려달라고 하세요. 만약 특별한 계획이 없다거나 보안에 대한 개념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면 다른 업체를 선택하는 게 낫습니다. 정 같이 하고 싶은 서드파티라면 구체적인 계획과 방안을 마련하는 게 먼저입니다.”

그렇다고 서드파티에 모든 보안 책임을 넘겨서도 안 된다. 데이터가 어떤 상황에서, 정확히 어떤 시스템에서 어떤 시스템으로 흐르며, 누구에 의해 처리되는지와 같은 여러 가지 맥락들도 파악해야 한다. 보안 업체 맥아피(McAfee)의 CTO인 슈밋 세갈(Sumit Sehgal)에 의하면 “데이터 보호는 데이터와 관련된 모든 흐름과 움직임, 처리, 저장과 같은 현황들도 보호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한다. “그런 후에 리스크 분석도 함께해야 합니다.”

2. 데이터의 진정한 주인이 되어야 한다
보안 업체 시큐리티 디스커버리(Security Discovery)의 첩보 분석가인 밥 디아첸코(Bob Diachenko)는 “항공사와 호텔들이 고객들의 데이터에 대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디아첸코는 초이스 호텔즈의 해킹 공격을 발견한 인물이다. “서드파티에 데이터 처리를 맡겼다고 하더라도 항공사와 호텔이 책임에서 자유로워지는 건 아닙니다. 보도도 서드파티 업체의 이름이 나가지 않아요. 항공사와 호텔 이름이 나가지. 데이터의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 회사가 지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또한 그런 책임감으로부터 시작해 어떤 데이터가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공유되는지도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디아첸코는 강조한다. 듀푸르는 “그리고 그러한 사실을 고객들에게도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인다. “자기 회사가 데이터를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 파악하고 있어야 고객들과의 소통도 투명해질 수 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채 보안 직원이 해주는 말만 듣고 읊조려봐야 아무도 설득할 수 없습니다.”

3. 데이터베이스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항공사와 호텔에서 근무하고 있는 보안 전문가들이라면, 그 무엇보다 민감한 정보들이 가득 담겨있는 데이터베이스가 어떤 식으로 구성되어 있고 어떻게 관리되고 있으며 어떻게 작동하는지 완벽하게 이해해야 한다고 디아첸코는 말한다. “최신 버전이 사용되고 있는지, 필요한 모든 보안 장치가 설치되고 작동하고 있는지, 환경설정이 잘 되어 있는지 파악하는 건 기본입니다.”

또한 이러한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반드시 사전에 권한을 부여받아야만 한다. 듀푸르는 “권한이 있는 사람이 데이터베이스에 접속할 때 사용할 시스템의 소프트웨어와 OS들이 전부 업데이트되어 있어야 하는 것도 기본 중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아무리 철저하게 보호해도 해커들은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을 통해 데이터베이스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듀푸르는 “데이터베이스 관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패치”라고 강조했다.

4. 공공 위협 첩보 웹사이트를 활용하라
초이스 호텔즈에서의 침해 사고는 위에서 밝혔듯 디아첸코가 제일 먼저 발견했다. 검색엔진인 바이너리에지(BinaryEdge)를 살펴보다가 알게 된 사실이었다. 디아첸코는 바이너리에지를 “새로운 구글”이라고 부른다. 바이너리에지는 인터넷을 검사해 첩보 피드나 보안 보고서에 포함될 수 있는 내용을 추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다른 검색엔진인 쇼단(Shodan)도 비슷한 방식으로 활용될 수 있다. 쇼단의 경우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인터넷 장비들의 IP 주소들까지도 처리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센시스(Censys)의 경우 과학과 관련된 데이터를 검색하는 데 보다 능하고, 아이버(IVRE)는 네트워크 정찰을 위한 오픈소스 프레임워크로서 활용된다. 디아첸코와 듀푸르 모두 “이런 사이트들을 적극 활용해 공격자나 보안 전문가의 눈으로 조직을 주기적으로 관찰하는 게 사고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한다.

5.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분리하라
듀푸르는 고객들은 위한 공공 와이파이 망과 기업 직원들이 업무 처리에 사용하는 인터넷 망을 반드시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공공 와이파이는 지나치게 취약합니다. 고객들조차 여기에 접속해서 중요한 일처리를 하면 스스로를 위험에 노출시킬 수 있게 됩니다. 그러니 직원들에게 전혀 다른 인터넷 망을 제공해주는 게 타당합니다.”

공공 와이파이 사용에 관해 고객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것도 호텔과 항공사의 책임이라고 디아첸코는 주장한다. “예를 들어 공공 와이파이로 온라인 거래를 하지 말라거나, 중요한 기밀을 처리하지 말라는 내용은 충분히 알려줄 수 있습니다. 영화를 검색하거나 근처 식당을 검색하는 건 괜찮겠죠. 이런 내용을 고객들에게 알려준다면, 적어도 몇 명 정도는 귀담아 듣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겁니다.”

6.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하라
맥아피의 세갈에 의하면 “호텔과 항공사 대부분 직원 교육을 ‘법 준수’의 기준에서만 겨우 이행하는 정도”라고 한다. 즉 실제적인 효과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벌금을 모면하기 위해서 형식적으로 보안 교육을 진행하는 게 현실입니다. 진짜 0.1%도 효과가 없다고 보면 됩니다. 시간 낭비를 하고 있는 것이죠.”

호텔과 항공사는 직원의 이직률이 매우 높은 곳이다. “그런 곳이니 교육을 더 철저하게 해야 합니다. 언젠가 이곳을 떠날 거라고 예상하고 근무하는 사람들처럼 보안의 입장에서 위험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리고 호텔과 항공사가 다루는 정보는 굉장히 민감하고요. 교육에 대한 규정이 더 강력해도 괜찮은 산업군인 겁니다.” 보안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